오늘하루 열지않기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급사 바로가기
내 인생의 절밥 한 그릇

내 인생의 절밥 한 그릇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내 인생의 절밥 한 그릇
정가 12,800원
판매가 11,520원
저자/역자/출판사 성석제 외/뜨란
적립금 580원 (5%)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페이지수 281
발행일 2011-08-17
상품간략설명 <제8회 불교출판문화상 수상작><2011 올해의 불서>
성석제, 구효서, 윤후명, 이해인 등 우리시대의 대표적 작가 49인이 종교를 떠나, 밥 한 그릇의 소중함, 생명에 대한 외경, 자아의 성찰, 소박한 마음이 주는 평온함 등 절밥을 마주하며 느낀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있다.
ISBN 9788990840202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내 인생의 절밥 한 그릇 수량증가 수량감소 (  58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미니불상모음전

이벤트

책소개

정갈하고 따뜻한 절밥을 앞에 두고 우리 시대의 작가 49인이 전하는 밥과 삶에 대한 사유를 담은 에세이 『내 인생의 절밥 한 그릇』. 이 책은 2006년 7월부터 2011년 7월까지 만 5년 동안 월간 <불교문화>에 연재된 원고를 모아 엮은 것이다. 소설가 성석제, 구효서, 윤후명, 권지예, 윤대녕 등과 시인 이해인 수녀, 김사인, 안도현, 신달자, 곽재구 등 모두 49인의 작가들이 참여하여 저마다 다양한 사연과 다채로운 감동을 전해준다. 천주교와 기독교 신앙을 지닌 이들과 종교가 없는 사람들도, 종교를 떠나 밥 한 그릇의 소중함, 생명에 대한 외경, 자아의 성찰, 소박한 마음이 주는 평온함 등 절밥을 마주하며 느낀 이야기를 함께 나누고 있다. 정신적인 밥, 영적인 밥이라고 말하는 절밥을 통해 풍부하게 소유하는 삶이 아닌 풍성하게 존재하는 삶을 살아가도록 우리를 일깨워준다.


저자소개

저자 성석제외

저자 : 성석제
그 외 저자: 구효서, 한승원, 함정임, 권지예, 윤대녕, 이순원, 공선옥, 서영은, 임철우, 김영현, 이해인, 함성호, 김사인, 안도현, 신달자, 박남준, 곽재구, 이문재, 김용택, 최갑수, 천양희, 이원규, 김진경, 이지누, 손철주, 이호신 외


목차

  1. <자비의 밥상 앞에서 나를 내려놓다>
    무위無爲를 공부하다―성석제
    어떻게 무디게 먹을 수 있겠는가 - 차창룡
    일을 했으면 밥은 먹고 가야지 - 김종광
    정갈하고 푸근한 자비의 밥상 - 이해인
    마음의 배가 고프지 않은 까닭 - 이지누
    시인이 차려준 절밥 - 함성호
    비 오는 윤필암에서 얻어먹은 미역국 - 김홍희
    차마 먹지 못했던 그날 그 밥 - 구효서
    어머니의 ‘뭘 했다고’ - 윤제림
    지옥불을 각오한 공양주 보살님 - 정형수
    절과 밥 - 김사인
    절제와 쉼의 영성을 북돋우는 절밥 - 김 진

    <몸은 편안하고 마음은 맑아지고>
    실상사 절밥 먹고 부처님께 시 한 편 바치다 - 안도현
    바가지의 절밥은 내 생의 보약 - 신달자
    순례의 길 위에서 먹는 생명의 절밥―박남준
    밥 한 그릇 속에 계신 어머니와 아버지 - 권오길
    불목하니의 이상한 밥상 - 윤후명
    스무 살의 고수 향기 - 곽재구
    궁핍한 시절, 적조암에서 기식하기 - 한승원
    절밥을 대할 때마다 그리운 사람들 - 공광규
    구암사에서의 나흘, 더덕 공양의 힘―함정임
    내 생전 ‘제일 맛있는 밥’ - 이재무
    햇볕과 바람 머금은 다시마부각 - 송수권
    여기가 거긴가, 거기가 여긴가 - 박상우
    두렵고 송구스러운 절밥의 무게 - 송기원

    <밥 한 그릇의 깨달음>
    공양미로 지은 절밥은 누가 먹을까 - 문병란
    소라는 왜 바닷가에 앉아 있는가 - 김성동
    내 몸에 들어왔다가 글로 나오는 절밥 - 권지예
    내가 절밥을 축낸 이유 - 윤대녕
    이 음식은 어디서 오셨는가 - 이문재
    종교와도 같은 밥 한 그릇 - 김준태
    밥이 편하면 모든 것이 편하다 - 이순원
    먹고 또 먹고 싶은 절집 국수 - 김용택
    마주할수록 번뇌가 소멸되는 밥 - 공선옥
    루앙프라방에서 나눈 밥 한 그릇의 추억 - 최갑수
    다시 내 마음을 바라보게 하네 - 박재동
    산 정상에 앉은 절, 그 절밥 - 현길언
    청춘의 길목을 뒤돌아보다 - 서영은

    <삶의 위안과 성찰을 함께 나누며>
    내 쓸쓸한 청춘의 한때를 보살펴준 그 절밥 - 임철우
    풍부하게 소유하지 않고 풍성하게 존재하기 - 천양희
    이승에서의 마지막 식탐 - 이원규
    방황의 끝에서 만난 절밥 - 김진경
    들뜬 마음 내려놓는 고독한 식사 - 전성태
    말간 것은 찌든 것을 달랜다 - 손철주
    절밥, 사람의 양면성을 깨닫다 - 이성부
    젊은 날의 유배지 천은사에서 - 양성우
    풋사랑, 절밥에 담기다 - 조헌주
    평생의 양식이 되어준 부처님 밥 - 김영현
    빗속에서 밥값으로 그림을 그리다 - 이호신


 

상품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Photo Review

Photo Review
번호 상품정보 제목 평점 작성자 작성일시 조회수

 Point

 Point


붓다북 빠른메뉴

팝업닫기
팝업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