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하루 열지않기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국내도서
공급사 바로가기
명리사전 :상 (도계 박재완)

명리사전 :상 (도계 박재완)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명리사전 :상 (도계 박재완)
정가 38,000원
판매가 34,200원
저자/역자/출판사 박재완 지음/역문관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페이지수 493
발행일 1978-10-10
ISBN 9791195357512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명리사전 :상 (도계 박재완)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미니불상모음전

이벤트

관련상품

  • 명리요강 (한글세대용) - 정통명리학의 교과서 / 도계 박재완

    절판

  • 명리실관 (도계 박재완)

    일시품절

  • 명리사전 : 하 (도계 박재완)

    34,200원

책소개

518,400조의 모든 개별 사주에 대하여 학인으로 하여금 구체적인 해석이 가능하도록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는 책 『명리사전(상)』. 한 페이지에 두 시각의 사주만을 편집했다. 본문 내용 중에서 어려운 용어는 용어해설에서 자세한 뜻을 찾아볼 수 있게 하였다.


저자소개

저자 박재완은 근세 한국명리학의 태두泰斗이신 도계 박재완 선생은 조선 말 1903년 대구에서 태어나셨다. 당시 영남 유림儒林의 거두인 면우 곽종석 선생 문하에서 10세 전에 사서삼경을 이수하여 신동으로 소문났으며 19세에 미국으로 가려던 것이 잘못되어 중국으로 가게 되었다고 한다. 중국에서 좌익과 우익으로 혼란한 독립군의 현실을 보고 당시 중국의 대가였던 왕보 선생에게 태을수, 황극수, 오행을 배우셨다고 한다. 22세에 귀국하여 전국을 돌며 활동하시다가1948년 대전에 정착하였다. 사람들에게는 사주에서 최고라는 의미로 ‘박사주’로 통하였다. 


선생의 일상생활은 근검절약, 소식, 양생절제 등 도인의 그것에서 한 치 벗어남이 없었다고 한다. 스승이던 면우 선생이 소설 ‘단丹’에서는 남한 제일의 도인으로 소개되고 있고 박재완 선생이 금강산 오대산 등의 여러 명산에서 수도하신 일 등을 미루어 보면 선생은 비단 학문에만 그치지 않았을 것으로 생각해 볼 수가 있다. 


90세 까지(1903-1992) 생존하시어 67년이란 긴 세월을 술객으로 활동하시며 10.26을 예언한 차복전파車覆全破 등의 수많은 일화를 남겼다. 평소 도학道學을 떠난 오행은 위경僞經이라며 도덕에 벗어나는 일에 대하여는 입을 닫으셨다. 평생 주는 대로만 받으시고 한 번도 요구하신 적이 없었다고 한다. 술객이 돈에 욕심을 내면 자손에 우환이 생기고 명이 짧아질 수 있다고 한다. 


89세 되는 해 조선일보의 고 방일영 회장이 코리아나 호텔에서 정전역해 출판기념회를 개최하여 주었다. 평소에도 선생을 모실 때에는 대전까지 조선일보 헬기를 보내는 등 극진히 예우하였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출판기념회는 각계 저명인사 대부분이 참석할 정도로 성대하였고 축하화환이 정리될 때에는 트럭 두 대에 빼곡히 실려 나갔다고 한다. 이 책의 뒤표지 사진이 바로 출판기념회를 위해 대전 자택을 나설 때의 모습이다. 


그 자리에 참석하였던 강위석 전 중앙일보 논설고문은 지면을 통해 다음과 같이 회고하였다. 

“...도계 선생은 마치 그 잔치에서 그냥 한 사람의 손님이듯 담소하시는데 옛 시문과 경전의 글귀들이 잔잔한 선생의 목소리에 실려 거침없이 영음詠吟되어 인용되고 있었다. 사람이 어떻게 살면 육체는 연세가 높아 겨울나무처럼 쇠잔한데도 저렇듯 정신은 총명하고도 부드러울까 싶어 나는 탄식을 금할 수 없었다.” 


선생이 서거하시자 거의 모든 언론매체가 선생의 부고를 알리고 추모하는 글들을 실었다. 생전이나 사후에 선생의 흠을 말하는 이는 없었으며 이처럼 커다란 흔적을 남기고 높은 학문으로 사회적으로 존경받으며 예우 받은 술객은 일찍이 없었고 아마 앞으로 또 만나기 어려울 것이라는 생각이다. 저서로는 명리요강, 명리사전, 명리실관, 정전역해 등이 있으며 선생의 저서들은 읽다 보면 문장 곳곳에서 그 분의 높은 학문과 인품이 스며 나오는 것을 느낄 수가 있다. 


선생께서는 생전의 무욕無欲만이 아니라 사후의 묫자리조차 욕심이 없으셨다. 지금 누워계신 금산의 산소는 누가 보아도 아무런 기운도 느낄 수 없는 묘터이다. 다녀간 풍수 들은 명당이 아니어서 안타까워들 하는데 선생께서는 오히려 풍수를 잘 알고 준비하신 것이기에 더욱 고개가 숙여진다. 


선생의 발자취를 생각하면 서산대사 선시禪詩가 절로 떠오른다. 


踏雪野中去 不須胡亂行 今日我行跡 遂作後人程 

답설야중거 불수호난행 금일아행적 수작후인정 


눈 덮힌 들판을 걸어갈 때는 

어지러이 걸어가지 말라. 

오늘 나의 발자국은 

뒷사람이 따라 밟을 것이니.


목차


제1편 

기본총론 

음양오행 

왕약론 

육친론 

길흉신살론 

십간희기론 

명리의 결론 


제2편 

십간요해 

갑일 을일 

병일 정일 

무일 기일



출판사 서평

1. 이 책의 가장 큰 특징은 518,400조의 모든 개별 사주에 대하여 학인學人으로 하여금 구체적인 해석이 가능하도록 직접 도움을 줄 수 있는 유일한 책이라는 것이다. 고금을 통하여 이 책의 내용을 대신할 수 있는 명리학 서적은 존재하지 않으며 명리사전은 문자 그대로 사주풀이가 막히고 답답할 때 해당 항목을 사전처럼 찾아보면 명조해석이 가능해지는 편리한 책이다. 


2. 선생은 서문에서 ‘팔자제요의 1,440조를 원체로 하여 번거롭고 난해한 것은 빼고 중요한 것은 더하여 좌하를 삽입 정해精解하니 총 8,640조라. 이를 정해 연구하면 능히 518,400조의 모든 사주를 통효通曉하리라.’ 하신 바 비로소 후학後學으로 하여금 그토록 어렵다는 사주풀이를 쉽게 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되었다. 


3. 삼명통회의 ‘육갑일갑자시단六甲日甲子時斷’ 이하의 내용을 대만의 위천리 선생께서 팔자제요라는 책으로 월건을 첨가 해설하여 학문적인 발전을 이루었다면, 여기에 한국의 박재완 선생께서는 좌하를 첨가 해설함으로써 학문적인 완성을 시켰다고 보는 것이 명리사전의 명리학에서 위치하는 좌표라고 보면 될 것이다. 실로 명리사전은 책의 내용면에서나 그 활용도에 있어 독보적인 존재로서 한국명리학의 자부심이라고 아무리 강조하여도 지나치지 않을 것이다. 


4. 학문에 대한 깊이는 전문용어의 이해도라고 할 수 있는데 선생의 책은 용어의 사용이 특히 정확하다. 명리사전에는 유명한 고전들에 산재된 전문용어나 중요 이론들이 망라되어 수시로 인용되고 소개되어 자꾸 읽다보면 자연스럽게 사주를 보는 시각이나 명리학의 문리를 트여지게 하는 신기한 책이기도 하다. 항시 옆에 두고 수시로 찾아보면서 공부한다면 막히고 어려운 때마다 분명히 훌륭한 등불이 될 것이다. 


5. 이 책이 출판되자 바로 이 책의 가치를 알아본 일본에서 거액을 제시하며 번역서를 출판하겠다는 제안이 들어왔으나 선생은 일본만은 안 된다며 일언지하에 거절하신 바가 있다. 


6. 한 페이지에 두 시각의 사주만을 편집해 놓아 하나의 사주 해설이 페이지를 달리하여 책장을 넘기는 일이 없다. 아울러 사주를 사각형 안에 표시하여 팔자가 한 눈에 들어오도록 시각적인 효과의 향상을 꾀하여 가독성可讀性이 뛰어나다. 본문 내용 중에서 어려운 용어는 용어해설에서 자세한 뜻을 찾아볼 수 있게 하였다. 


7. 마지막으로 한글세대를 위하여 원문에서 사용한 대부분의 한자漢字는 한글화 하였으며 한글화가 곤란한 글자는 앞에 한글을 붙여 한자를 몰라서 읽기 곤란한 문제는 없도록 배려하였다

상품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Photo Review

Photo Review
번호 상품정보 제목 평점 작성자 작성일시 조회수

 Point

 Point


붓다북 빠른메뉴

팝업닫기
팝업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