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하루 열지않기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급사 바로가기
행복해라 나 이 생에도 그대를 만났네 - 덕현스님

행복해라 나 이 생에도 그대를 만났네 - 덕현스님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행복해라 나 이 생에도 그대를 만났네 - 덕현스님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저자/역자/출판사 덕현스님/법화
적립금 680원 (5%)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페이지수 374
발행일 2017-05-03
ISBN 9788996966531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행복해라 나 이 생에도 그대를 만났네 - 덕현스님 수량증가 수량감소 (  68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야단법석2 - 지금 여기서 행복하라 / 법륜스님

이벤트

관련상품

  • 법구경 - 불타의 게송 (덕현스님)

    9,000원

  • 진리의 화원 (덕현스님)

    11,700원

책소개

방향을 잡지 못하고 헤매는 사람들에게 희망의 이정표가 되어주려는 덕현 스님의 글들을 모았다. 덕현 스님은 우리를 옭아매고 가두는 방식은 정당하지 못하며, 누구나 그 내면은 자유로워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우리의 존재와 삶의 의미가 오직 깨달음을 향해 나아가는 과정임을 믿는 것, 그것이 바로 불교이다. 부처님의 뜻과 불도를 깨달은 사람들의 가르침에 힘입어, 덕현 스님이 깨달은 바와 생각들을 차분히 정리하였다.

 

침묵의 나무 그늘처럼 지친 나그네를 땀 들이고 쉬게 하고, 열린 가슴 사이로 따뜻한 바람이 불어오는 진리의 화원에서 덕현 스님의 잔잔한 음성은 향기가 되어 들려온다. 행복하라, 그러나 행복을 구하지는 말라. 구하지 않을 때 그것을 얻을 수 있으며 두드릴 필요도 없으니, 그 문은 본래 열려 있기 때문이다.



저자소개

덕현스님

덕현스님은 1989년 법정스님을 은사로 송광사로 출가하여 운문암 수도암 등 제방 선원에서 선 수행을 하고, 여러 해를 산중의 수행처에서 홀로 지내기도 했다. 법정스님 입적을 전후하여 2년 정도 길상사 주지직에 있었으나, 지금은 다시 산으로 돌아가 봉화와 음성에서 법화도량을 일구고 수행공동체 법화림을 꾸려가고 있다. 역서로 법구경, 금강경이 있다.



목차

1부 행복해라, 나 이 생에도 그대를 만났네

, 불이야!

화중생련火中生蓮

물이야!

스승의 눈길

사고의 여파

머물고 떠나기, 바퀴를 탄 행각行脚

구름의 문

시자

선객禪客

소임所任

공양주

작별

 

2부 진리의 화원

옷깃의 인연

멈춰라

근하신년謹賀新年

봄꽃을 기다리며

자문

행복

진리, 바로 나임에도 그리운 당신

우울한 자리

사사곡思師曲

'', 모든 것의 이유

사사곡

저 푸른 초원 위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내가 미쳐

기세간器世間에서 그대를 만나

일대사一大事

뜬구름 잡는 소리

진리의 화원에서

몽유이색렬도夢遊以色列圖

21세기의 지성인에게

해 뜨는 동해에서 해 지는 서해까지

우리 이별하는 날을 위하여

부르는 소리

반야般若의 배


책속으로

스승은 가히 수행자가 목적지에 도달하는 데 절반이나 일부에 해당하는 조건이 아니라 절대의 조건이며, 성취를 담보하는 완전한 조건이다. 제대로 된 스승을 만나 그 곁을 떠나지만 않으면 수행을 성취하는 것은 실로 정한 이치다. - 33p

 

만족감의 그릇이 차고 넘칠 때 일어나는 느낌이 감사함이다. 세상과 삶을 지나는 동안 가슴 밑바닥에서부터 차오르는 감사함이 행복의 증좌라 할 수 있다. - 49p

 

 

최상의 아름다움은 인위의 노력을 포기하고 자연 그대로와 하나되는 데 있음을 알기란 왜 이다지도 어려운 것인가? 나는 중이 되어보면서, 진짜 중이 되려고 노력하면서, 어쩌다 이 역리의 그림자 같은 것이라도 힐끗 보게 된 것일까? - 123p

 

우리는 오고감의 의미를 먼저 배워야 한다.

우리도 눈 뜨고 저들도 눈 띄워야 하지 않겠는가? 그 밖에 삶이 무엇이란 말인가.

우리가 이렇게 만나고 헤어지는 뜻이 무엇이란 말인가? - 134p

 

별이 내려 꽃이 되고 떨어진 꽃들은 하늘에 올라 별이 된다.

우리가 사람으로 산다는 것은, 꽃과 별을 보는 그 눈빛이 되는 일이다.

때로 꽃이 되고 별이 되는 일이다. - 187p

 

진정한 삶의 의미는 밖에서 얻어지는 것이 아니고 바로 우리 자신의 존재다.

바로 우리가 그 의미다. - 198p

 

수행은 다른 것이 아니라 내가 누구인지를 깨닫는 일이다.

내가 누구인지를 깨닫는 일은 내 스스로 무명에 싸인 내 껍질을 벗고 참 나를 자각하는 일.

- 281p

 

그러나 벗이여, 놀라지 마십시오.

이 땅에 살았던 수많은 사람들이 이 생사의 아픔 속에서 그 아픔을 벗어나는 길과,

그 아픔으로부터 온전히 자유로운 그 무엇을 찾았습니다. - 353p



출판사 서평

봉화의 산골과 음성의 수련원 마당에서 오늘도 쉼 없이 또닥또닥 나무와 흙을 만지며 직접 불사佛事에 임하시는 덕현 스님에게서는 언제나 묵직하게 정제된, 진정한 수행자의 향기를 맡을 수 있다.

 

기운 옷과 낡은 바랑, 소탈한 정서 안에 흔들리지 않는 구도심과 자비심을 품고 세상의 모든 인연들에게 넌지시 건네는 한 마디, 한 마디가 가슴 속 뜨거운 눈물을 이끈다. 마치 오랜 시간 구하고 열망하던 바로 그것을 끝끝내 얻은 것처럼.

 

생사의 길에 서서 오늘도 허겁지겁 속된 행복을 찾아 헤매는 이들에게 전하는 참행복의 메시지. 바르고 아름다운 삶의 방향에 대한 선적禪的 통찰을 경험하게 하는 귀한 글을 만나게 될 것이다.



상품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붓다북 빠른메뉴

팝업닫기
팝업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