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하루 열지않기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현재 위치
  1. 새로나온 책
공급사 바로가기
에세이 법구경

에세이 법구경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에세이 법구경
정가 15,000원
판매가 13,500원
저자/역자/출판사 송원/함께북스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페이지수 292
발행일 2018-02-05
ISBN 9788975046858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에세이 법구경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미니불상모음전

이벤트

관련상품

  • 마음의 향기를 품은 법구경(기품이 묻어나는 부처님 말씀 423가지!)

    13,000원

  • 법구경(진리의 말씀/B6/양장)

    8,550원

  • 선물용 경전(전3권/세트) 법구경,화엄경,숫타니파타

    27,900원

  • 법구경 이야기 (1)~(3) 법구경 주석서 (무념스님/응진스님) 3권 세트

    67,500원

  • 담마빠다 (법구경) 고려가사 한문 빠알리어로 읽는 게송과 배경담 - 현진스님

    45,000원

  • 쓰면서 깨치는 법구경 사경 (상.하) 전 2권 세트

    9,000원

책소개

이 책이 속한 분야

덴마크의 학자 파스벨은 1855년에 처음으로 《법구경(法句經)》을 라틴어로 번역하여 유럽에 전하며 ‘동방의 성서’라고 불렀다. 이후 《법구경》은 세계 각 나라의 국어로 번역되었고, 많은 연구서들이 출판되었다. 《법구경》의 내용은 실제적·구체적이고 또한 깊은 사색이 깃들어 있기 때문에 인도에서는 불교의 입문서라고 불리우고 있으며 매우 심오한 경지의 불교 공부, 즉 오의(奧義)를 공부할 수 있는 뜻깊은 경전이기도 하다. 스리랑카, 태국, 캄보디아 등에서는 조석(朝夕)으로 독송을 하는 경전으로써 《법구경》을 선택하고 있다. 

형식적인 점에서도 《법구경》의 경문은 그 이름대로 시구(詩球)로 성립되어 있다는 것이 커다란 특징의 하나입니다. 대부분의 불교 경전은 산문 형식의 설법 뒤에 게(偈:범어, ‘가타’를 소리 나는 대로 표기한 것이며 송이라고 한역되는 시구를 말하는 것으로 교리나 깨달음의 내용을 나타냄)가 붙는 것이 일반적인 예이지만, 《법구경》은 완전한 시경(詩經:시로 이루어진 경전)이다.

저자소개

저자 : 송원


작가의 말

『법구경』은 ‘진리의 말씀’이라는 뜻입니다. 『법구경』은 명쾌한 구성과 해학이 섞인 법문(法門)으로 진리의 세계를 설파하고 있으며, 내용도 실생활과 밀접한 관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든 괴로움은 삶에서부터 시작되고 죽음으로까지 이어지게 됩니다. 이것은 모두 헛된 마음으로부터 발생하는 것이므로 그런 마음에서 벗어나 깨달음을 얻는 것이 경(經)을 공부하는 사람의 지혜입니다. 『법구경』의 내용은 실제적·구체적이고 또한 깊은 사색이 깃들어 있기 때문에 인도에서는 불교의 입문서로 불리고 있으며 매우 심오한 경지의 불교 공부, 즉 오의(奧義)를 공부할 수 있는 뜻깊은 경전이기도 합니다. 
『법구경』은 완전한 시경(詩經:시로 이루어진 경전)입니다. 현대사회처럼 변화가 많은 시대에 살다 보면, 우리는 삶에 대한 의문을 끊임없이 품게 되는데 『법구경』은 그런 우리에게 잔잔한 호수 같은 차분함과 자기반성의 기회를 주는 것은 물론, 미래지향적인 사고방식의 확립에도 충분한 뒷받침이 되어 줄 것입니다.

목차

머리말: 『법구경』은 어떤 경전(經典)인가? 

제1장 고제(苦諦) 
무상(無常)이란 ‘ing’-추이(推移)를 나타낸 것이다 │ 사고팔고(四苦八苦)의 ‘팔고(八苦)’가 고제(苦諦)의 모든 것 │ 석존의 가르침에 운명(運命)이나 신(神)은 없다 │ 엄마! 왜 제 생명을 버렸어요? │ 장생(長生)도 수행(修行) │ 노년의 보람은 새로운 숙업의 조성 │ 병든 고통을 안정시켜 주는 병중삼매(病中三昧) │ 목숨은 항상 불을 피우고 있는 것과 같다 │ 자신의 음덕(陰德)만이 사고(死苦)를 없앤다 │ 그 누구도, 죽음으로부터 구원해 줄 수는 없다 │ 사랑하는 것에 다가가지 말라 │ 무상(無常)을 잊고 사랑을 맹세하는 어리석음 │ 사랑에 대한 지혜의 눈이 흐려지면… │ 애욕(愛慾)이란 팔리어로 성애(性愛)를 의미한다 │ 탐내지 말라 │ 골육상쟁(骨肉相爭) ‘왕사성의 비극’ │ 만족을 모르는 실존적인 허무 │ 사람의 욕심은 그 끝을 모른다 │ 모든 존재는 무한의 과거를 내포하고 있다 │ 얻어도 얻어도 질릴 줄을 모르는… │ 인생은 고행의 길 │ 잘 사는 것과 못 사는 것의 차이 │ 현재의 삶이 가장 중요하다 │ 오온(五蘊)이란 색(色)·수(受)·상(想)·행(行)·식(識)을 말한다 │ 고제(苦諦)란 고통의 사실을 그대로 응시하는 것 │ 오성온고(五盛蘊苦)란 충족의 허무함과 고뇌 │ ‘나’, ‘내 것’에 왜 그렇게 집착하는 것일까… 

제2장 집제(集諦) 
‘집(集)’은 고통이 일어나는 모든 원인 │ 선인(善人)의 내부에 깃들어 있는 음침한 갈애(渴愛) │ 나 이외에는 모두가 스승 │ 사람은 ‘사이’에서 괴로워하며, 생각하는 존재다 │ 만남에 우연은 없고, 모든 것은 숙연(宿緣)이다 │ 인체(人體)는, 오대성신(五大成身) │ 통렬한 풍자, 고양이·바보·스님·의사·선생 │ 불범동거(佛凡同居)란 │ 지옥에는 죽음이 없다 │ 악행으로 행복을 얻을 수 없다 │ 행복한 사람 │ 두려움을 가지고 있지 않은 가난함 │ 지옥은 악업의 미래의 예언이다 │ 게으름뱅이를 위해선 아무런 자비도 베풀지 않는다 │ 화는 자신을 태운다 │ 자업자득(自業自得)의 중합지옥(衆合地獄) │ 비웃을 수 없는 현대인의 어리석음 │ 끊임없이 이어지는 선택 │ 선행의 의미 │ 올바른 삶의 고행 │ 방일(放逸)의 속성 │ 부방일(不放逸)이란 │ 지금 해야 할 일을 하지 못하면… │ 아귀상(餓鬼像)은 자아욕(自我慾)이 표상하는 마음의 영상 

제3장 멸제(滅諦) 
삶이 다하는 순간에 안정을 기대한다 │ 증오나 분노는 환상에 불과하다 │ 인간의 본성 │ 어리석기 때문에 이해할 수 있었던 무상의 진리 │ 어리석음을 비하하기보다는 무기력함을 부끄러워해야 한다 │ 세상을 바라보는 마음 │ 중도(中道)란 영원한 부정이며 현재진행형 │ 욕망을 채우기 위한 난행고행은 쓸모없는 짓 │ 변화하는 파도 같은 마음, 동요하지 않는 물 같은 마음 │ 사라지는 것들 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것을 느낀다 │ 언어는 마음의 소리 │ 입을 무겁게 하라 │ 칼은 마음속의 번뇌, 컨트롤하는 것 │ 바쁠수록 자기를 잘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 악인이란 자기의 악의 고통을 아는 선인 │ 정(淨)은 부정(不淨)의 대립어가 아니라 공(空)과 동의어다 

제4장 도제(道諦) 
죽음이란 무엇인가 1 │ 죽음이란 무엇인가 2 │ 팔정도(八正道)는 고통의 초월, 정지(正知)에 이르는 8가지의 길 │ 우란분(盂蘭盆)이란 잘못을 말하고 충고를 듣는 날 │ 정견(正見)이란 상견·대면의 의미 │ 목련, 내가 어머니를 아귀로 만들었다 │ 나와 관련된 10억의 나 │ 내 마음의 수라(修羅)가 계모를 변하게 만들었다 │ 현자(賢者)는 가르침과 깨달음을 구하는 사람 │ 자아는 원래 실체가 없는 공적인 존재 │ 말은 침묵(沈默)으로부터 나온다 │ 남을 먼저 생각하는 마음 │ 말은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한다 │ 하나의 법도 지키지 못하고…는 말을 조심하지 않는다는 뜻 │ 올바른 가르침이란 │ 우리는 뭔가를 훔치며 살아가고 있다 │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길 바라는가 │ 사섭법(四攝法)은 네 가지의 파악법, 섭(攝)은 거둔다는 뜻 │ 정명(正命)이란 남을 위해, 모두를 위해 노력하는 것 │ 인생의 오차를 수정하고 노력해 나가는 것이 정정진 │ 기억하려 하지 말고 잊지 마라가 념(念)의 기본 │ 정념(正念)은 염불(念佛), 칭명(稱名), 창제(唱題)와 연결되는 계보 │ 인간의 조건 │ 인간의 조건 2 │ 눈에는 눈, 이에는 이 │ 안을 다스리고 밖을 다스려라

상품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붓다북 빠른메뉴

팝업닫기
팝업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