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공급사 바로가기
꽃잎이 떨어져도 꽃은 지지 않네: 법정과 최인호의 산방 대담

꽃잎이 떨어져도 꽃은 지지 않네: 법정과 최인호의 산방 대담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꽃잎이 떨어져도 꽃은 지지 않네: 법정과 최인호의 산방 대담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저자/역자/출판사 법정,최인호 대담/여백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페이지수 191
발행일 2015-03-05
ISBN 9791196888008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꽃잎이 떨어져도 꽃은 지지 않네: 법정과 최인호의 산방 대담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미니불상모음전

이벤트

관련상품

  • 보현행원품 보문품 보안장

    8,550원

  • 진리의 말씀 (3) - 법구경 (CD)

    9,500원

  • 달 같은 해 - 법정스님을 그리다

    12,600원

  • 법정 스님 눈길 - 법정 스님 결 따라 사랑을 명상하다

    13,500원

  • 법정 스님 선묵

    절판

  • 법정스님의 무소유의 행복 (미니북)

    4,950원

  • 법정스님의 무소유의 행복

    8,820원

  • 시작할때 그 마음으로(법정이 우리의 가슴에 새긴 글씨)

    품절

  • 법정 행복은 간장밥 (샘터 필사책1) - 그립고 그리운 법정스님의 목소리

    11,700원

  • 올 때는 흰 구름 더불어 왔고 갈 때는 함박눈 따라서 갔네: 법정의 애송 선시

    9,900원

  • 법정 스님이 두고 간 이야기 (법정스님)

    13,320원

책소개

세상을 떠난 두 거인, 무소유의 수행자 법정과 불세출의 작가 최인호가 한 권의 책에서 만났다. 원래 최인호가 생전에 법정의 기일에 맞추어 펴내려고 했던 『꽃잎이 떨어져도 꽃은 지지 않네』는 작가의 병이 깊어져 뜻을 이루지 못하다가 결실을 맺은 책이다. 이 책은 2003년 4월, 법정과 최인호가 길상사 요사채에서 네 시간에 걸쳐 대담했던 내용을 모아 엮은 것으로, 이 대담에서 두 사람은 행복과 사랑, 삶과 죽음, 시대정신과 고독 등 11가지 주제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며 깊이 있는 사색과 시적 은유로 가득한 언어를 주고받았다.

모든 것은 받아들기이데 따라 행복이 될 수도 있고 고통이 될 수도 있다는 법정의 말을 시작으로 두 사람의 대화는 사랑, 가족, 자아, 진리, 삶의 자세, 시대정신, 참 지식, 고독, 베풂, 죽음으로 이어진다. 대화형식으로 진행되었기에 일체의 미사여구 없이 주제의 본질을 날카롭게 관통하면서도 넓은 여운을 남긴다. 불가의 수행자로, 가톨릭 신자로 각자의 종교관에 바탕을 두고 대화를 풀어나가지만 이들의 이야기는 ‘문학’이라는 공통의 언어로 절묘한 화음을 이루며 깊고 넓은 울림을 만들어낸다.



저자소개

법정

저자 법정은 1932년 전라남도 해남에서 태어났다. 전남대학교 상과대학 3년을 수료하고, 1956년 당대의 고승 효봉을 은사로 출가하여 같은 해 사미계를 받고 1959년에 비구계를 받았다. 이후 쌍계사, 해인사, 송광사 등의 선원에서 수행했고, 《불교신문》 편집국장과 역경국장, 송광사 수련원장 등을 지냈으며, 함석헌, 장준하 등과 함께 민주수호국민협의회를 결성하여 민주화 운동에 참여했다. 1975년부터 송광사 뒷산에 불일암을 짓고 홀로 살기 시작했다. 1976년 출간한 수필집 『무소유』가 입소문을 타면서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고 이후 펴낸 책들 대부분이 베스트셀러에 오르면서 수필가로서 명성이 널리 퍼졌다. 1994년부터 순수 시민운동 단체인 ‘맑고 향기롭게’를 만들어 이끌었으며, 1996년 서울 도심의 대중음식점 대원각을 시주받아 이듬해 길상사로 고치고 회주로 있었다. 2003년부터 강원도 산골의 오두막에서 문명을 멀리하고 살던 중 폐암이 발병했다. 2010년 3월 11일, 길상사에서 입적하였다. 대표작으로는 『무소유』, 『오두막 편지』, 『물소리 바람소리』, 『홀로 사는 즐거움』,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등이 있다.

 

최인호

저자 최인호는 1945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서울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중이던 1963년에 단편 「벽구멍으로」가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가작 입선하면서 문단에 데뷔했고, 1967년 단편 「견습환자」가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된 이후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작가는 1970~80년대 한국문학의 축복과도 같은 존재였다. 농업과 공업, 근대와 현대가 미묘하게 교차하는 시기의 왜곡된 삶을 조명한 그의 작품들은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확보하며 문학으로서, 청년 문화의 아이콘으로서 한 시대를 담당해 왔다. 1990년대 들어서부터는 우리의 역사에 천착하며 한민족의 원대한 이상에 접목하는 날카로운 상상력과 탐구로 풍성한 이야기 잔치를 열어 왔다. 소설집으로 『타인의 방』, 『잠자는 신화』, 『개미의 탑』, 『위대한 유산』 등이 있으며, 『별들의 고향』, 『도시의 사냥꾼』, 『잃어버린 왕국』, 『길 없는 길』, 『상도』, 『해신』, 『유림』, 『낯익은 타인들의 도시』 등의 장편소설을 발표했다.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가톨릭문학상, 불교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13년 9월 25일, 선종했다.


목차

들어가는 글

 

1_ 언젠가는 나로 돌아가리라

밤이 내려야 별이 빛나듯 _행복이 시작되는 지점

그 사람을 통하여 우주를 바라보게 되는 것 _사랑의 원형

사랑이라는 종교의 아름다운 성소 _억겁의 인연, 가족

주인공아, 속지 마라 _진정한 나에게 이르는 길

말과 글은 그 사람의 삶을 드러낸다 _, , 그리고 진리

 

2_ 백년의 명상, 한 마디의 말

남은 생을, 그리고 다음 생을 위하여 _삶을 대하는 마음가짐

어지러울수록 깨어 있으라 _시대정신에 대하여

냉철한 머리보다는 따뜻한 가슴으로 _참 지식과 죽은 지식

고독을 즐기고 외로움을 받아들이라 _고독에 대하여

최고의 용기는 용서를 구하는 것 _베풂과 용서, 종교

죽음 또한 삶의 한 과정 _죽음이라는 여행

 

나오는 글

 

 

 

상품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Photo Review

Photo Review
번호 상품정보 제목 평점 작성자 작성일시 조회수

 Point

 Point


붓다북 빠른메뉴

팝업닫기
팝업닫기